티스토리 뷰

 

사진 = 골 때리는 그녀들 SBS 캡쳐

 

 

6월 23일 수요일 골 때리는 그녀들 2화가 방송되었습니다. 지난 방송에 이어 A조의 FC 불나방 팀과 FC 월드클래스 팀의 경기가 이어서 진행됐는데요. 지난 경기 전반전에서 1:1로 방송이 마무리되었습니다. 오늘 방송에서는 후반전 경기가 진행되었는데요. 후반전 경기에서부터 FC 불나방의 공격이 시작되었습니다. FC 불나방 팀은 이천수 감독과 함께 세트 플레이 연습을 많이 했고 그것으로 전략을 내세웠는데요. 세트플레이는 축구에서 코너킥을 찰 때 2-3명의 정해진 공격수들이 작전을 짜서 공을 전략적으로 패스해 골까지 넣는 전략적 플레이를 말합니다. 이 세트플레이 덕분에 후반전이 시작하지 마자 박선영 씨가 킥오프를 하고 서동주 씨가 달려가 득점골을 넣었습니다. 이어서 후반전이 마무리되어 갈 때쯤 박선영 씨와 송은영 씨의 환상적인 티키타카로 송은영 씨가 득점골에 성공합니다. 이렇게 FC 불나방 팀이 3점, FC 월드클래스 팀이 1점으로 경기가 마무리되어 FC 불나방 팀이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송은영 씨는 연습할 때 같은 팀이지만 뒤쳐지는 실력에 자신이 팀에 누가 될까 항상 걱정되고 불안하셨다는데요. 뛰어난 실력을 자랑하는 팀원들에 비해 송은영 씨는 조금 부족했다고 해요. 그런데 경기에서 자신이 골을 넣어 그간의 설움이 복받쳐 올라 기쁨의 눈물을 흘리셨습니다. 

 

 

사진 = 골 때리는 그녀들 SBS 캡쳐

이어서 B조의 경기도 시작되었습니다. FC 구척장신 팀과 FC 국대 패밀리 팀의 경기가 시작되었는데요. FC 구척장신이 플레이하는 걸 보시던 전 감독이셨던 최진철 감독님은 FC 구척장신 팀이 많이 달라졌다고 하시더라고요. 지난 특집의 꼴찌 팀이었던 FC 구척장신이 정말 많이 연습한 걸 알겠더라고요. 팀의 보강이 어마어마 해졌고 특히 모델 차수민 님이 정말 멋지시더라고요. 다른 팀 선수들도 연신 멋지다고 감탄하셨습니다. 하지만 FC 국대 패밀리 역시 호락호락하지 않은 막강 우승후보팀인데요. 국가대표 펜싱 선수인 남현희 선수님과 스피드 스케이팅 국가대표 선수인 박승희 선수님 모두 운동을 하셨던 분들이라 그런지 정말 잘하시더라고요. 전반전이 시작된 후 승리 기세를 잡은 팀은 바로 FC 구척장신 팀입니다. 공격수 한혜진 님과 이현이 님의 환상적인 플레이로 한혜진 선수가 선제골을 넣었습니다. 더 이상 4:0으로 패배를 당했던 예전의 FC 구척장신 팀이 아닙니다. 하지만 이 이후로 분위기는 FC 국대 패밀리 팀으로 넘어갔는데요. 골키퍼에서 공격수로 전환된 남현희 님이 환상적인 플레이를 보여주셨기 때문인데요. 오늘 방송은 여기서 마무리되었지만 다음 화가 너무 기대됩니다. 다음 주도 골 때리는 그녀들 꼭 봐야겠습니다. 매주 수요일 9시 SBS 채널 고정!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