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안녕하세요. 박노트입니다. 6월 30일 수요일 방송된 <골 때리는 그녀들> 3회 결과를 정리해 보겠습니다.

 

 

오늘 방송은 지난 경기에 이어서 B조의 FC구척장신팀과 FC국대 패밀리팀의 게임이 이어졌는데요. 지난 방송은 전반전에서 이현이 님이 공에 얼굴이 맞는 장면에서 끝이 났었는데요. 오늘 방송은 이 장면에서 이어졌고 이현이 선수님은 다행히 큰 부상 없이 경기가 재개됐습니다. 전반전 결과는 FC구척장신팀의 한혜진 선수님이 1골을 넣으셔서 1:0입니다. 후반전 결과는 정말 치열했는데요. 후반전 초반에는 구척장신팀이 우세했는데요. 1분을 남겨둔 상황에서 FC국대 패밀리 팀의 명서현 선수가 동점골을 넣으면서 점수는 1:1이 되었습니다. 결국 경기는 승부차기로 이어졌습니다. FC 국대 패밀리의 골키퍼는 남현희 씨가 하기로 했습니다. 

 

사진 = 네이버 TV SBS 골 떄리는 그녀들

 

연장전 시작 공격권을 FC 구척장신 팀이 가져갑니다. FC 구척장신의 첫 키커는 차수민 선수였는데요. 아쉽게도 남현희 골키퍼가 막았습니다. FC 국대 패밀리의 첫 키커는 박승희 선수였는데요. 아쉽게도 크로스바를 강타하면서 골이 빗겨가 득점에 실패합니다. FC 구척장신의 두 번째 키커는 김진경 선수였는데요 아쉽게도 골대를 넘어갔습니다. FC 국대 패밀리의 두 번째 키커는 심하은 선수였는데 다행히도 1골을 성공시킵니다. 세 번째 라운드에서는 FC 구척장신의 한혜진 선수와 FC 국대 패밀리의 명서현 선수가 키커였는데요. 한혜진 선수는 아쉽게도 골을 넣지 못하고 명서현 선수가 골을 넣어서 FC 국대 패밀리 2골, FC 구척장신이 0점 스코어가 됩니다.

 

 

사진 = 네이버 TV SBS 골 떄리는 그녀들

네 번째 키커는 FC 구척 장신의 송해나 선수와 FC 국대 패밀리의 한채아 선수였고, 송해나 선수만 득점에 성공합니다. 마지막으로 FC 구척 장신의 이현이 선수와 FC 국대 패밀리의 남현희 선수 모두 득점에 성공해서 3:2로 FC 국대 패밀리가 결국 승리를 차지하게 됩니다. 아이린 선수와 이현이 선수가 골을 막고 득점에 성공 할 때마다 한혜진 선수와 이현이 선수가 꼴찌라는 지난 특집 결과와 그간의 노력이 떠오르는지 눈물을 터뜨리셨습니다. 오늘 방송을 짧게 정리해보면 FC 국대 패밀리와 FC 구척 장신 팀은 전반전과 후반전을 1:1로 마무리 한 후 연장전에 가서 FC 국대 패밀리가 3:2로 우승을 거머쥐었습니다. 다음 주에는 A조의 FC 불나방과 FC 개밴져스 팀의 경기가 이어집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